안녕하세요 KNF중소기업 비즈니스지원센터입니다. 오늘은 기술보증기금대출 이용과 관련한 포스팅을 해보려고 합니다. 사업을 하다 보면 초기에 필요한 자본을 비롯하여 숨만 쉬어도 나가는 직원임금 등의 필수 운영비 등 다양한 사유로 인하여 자금이 필요하게 됩니다. 사실 사업은 본인의 자금을 이용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입니다.

하지만 거의 모든 사업주가 본인의 자금만으로 사업을 할 수 있는 분들은 없을 것입니다. 특히 시설자금과 같은 것들은 큰 금액이 필요할 수도 있기 때문에 큰 대출이 필요한 상황이 생기게 됩니다. 그런데 부족한 자본을 충당하기 위하여 은행권에 대출을 받으려면 생각보다 큰 벽에 부딪치게 됩니다.

은행권의 대출은 대부분이 담보를 요구합니다.

만약에 담보가 없다면 대출을 받을 수 있는 한도가 줄어들며, 기업 또는 대표자의 신용도를 따져 한도를 정하기 때문에 필요한 금액에 턱없이 모자를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정부에서는 이렇게 은행에서 요구하는 담보를 구하지 못하여 운영의 위기에 놓이게 된 기업을 대상으로 정책자금 사업으로 저금리로 예산을 편성하여 대출을 해주고 있습니다. 정책자금 사업은 시중 은행에서 요구하는 담보가 필요 없고, 한도도 높으며, 저금리에 대출 기간까지 길어서 중소기업에는 1순위로 생각해 봐야 하는 자금조달 방법입니다.

다양한 정책자금 사업 중에서 기술보증기금에서는 사업성이 좋은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에 정책자금 대출을 해주는 정부 지원사업입니다. 기술보증기금대출은 기업에서 보유하고 있는 무형의 기술력을 평가하여, 기술에 대한 보증서를 발급하여 줍니다. 기업에서는 이 보증서를 가지고 금융기관에서 자금조달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 줍니다. 따라서 기보의 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신기술이 있는 중소기업이어야 합니다.

기술보증기금 정책자금 대출을 신행시키기 전에 대출에 폰테크 영향을 미치는 우리 기업 내부에서 확인해야 할 항목들을 설명해 보면, 우리 기업의 현재 매출, 기업의 설립일, 기존의 대출 여부, 특허, 인증서, 연구소 등 보유 여부, 대표자의 신용점수, 파산, 회생 이력 여부, 사대보험 기준 직원 수 등입니다. 이러한 기본적인 내용이 파악되었으면 우리 기업에서 어떠한 자금이 필요한지를 파악해야 합니다. 예를 들면 원자재 수급, 직원급여 등을 위한 운전자금이 필요한지, 사업 확장을 위한 시설을 들이기 위한 시설자금이 필요한지 아닌지 등입니다.

기술보증기금의 정책자금은 시중 은행처럼 담보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다만 정부지원금을 이용하는 방식의 지원제도이므로 심사과정이 매우 까다롭고 전문가들에 의한 심사를 통과해야 합니다. 따라서 앞서 언급한 우리 기업이 필요한 자금의 성격을 정확하게 파악을 하여 신청을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대부분의 기보 대출은 신청서와 사업계획서를 첨부하게 되어있습니다. 처음에 제출하는 신청서와 사업계획서에 우리 회사의 기술력이 녹아 들어가도록 작성을 해야 이후 이어지는 기술평가와 현장조사 등에서 좋은 점수를 받아 정책자금이 승인되면 보증서를 발급받아 금융기관에서 대출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